해피투데이

문화
count
1,218
서민의 세상時 나침반 - 우리나라에서 르브론이 나오려면

서민의 세상時 나침반

서민





우리나라에서 르브론이 나오려면


“어린아이들이 맥주를 사는 것은 법적으로 금지되어 있는데 정작 더 위험한 총기를 소지할 수 있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 
플로리다의 한 고등학교에서 총기난사 사건이 벌어져 17명이 죽었을 때 미국의 농구스타 르브론 제임스가 한 말이다.
그는 이런 사건이 반복됐음에도 총기규제를 하지 않는 미국 정부를 비판하며 우리가 나서서 더 이상의 비극을 막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뛰어난 농구실력으로 전 세계적인 인기를 누리는 스타선수인 만큼 그의 발언이 던지는 파문은 상당하다.
트럼프 대통령이 총기사를 저지른 범인의 정신 상태에 문제가 있었다며 사건의 원인을 축소하려 하는 상황에서, 르브론의 발언은 총기규제 운동에 큰 힘이 될 것 같다.
미국에서는 스타들의 정치적 발언이 관행처럼 여겨질 만큼 활발하다.
예컨대 배우 조지 클루니는 2003년 부시정권이 이라크 파병을 결정했을 때 이를 비판한 바 있고, 배우 조니 뎁은 트럼프 대통
령에게 ‘버릇없는 자’라고 독설을 날리기도 했다.
이런 광경을 보고 있노라면 우리나라 스타들의 소극성이 아쉬워진다.
지난 9년간 민간인이 사찰당하고 블랙리스트가 횡행하는 등 민주주의가 철저히 유린됐으며 세월호 참사로 인해 수백 명의 학생들이 목숨을 잃는 사태가 벌어졌지만, 여기에 대해 문제의식을 갖고 목소리를 낸 스타는 김제동과 윤도현 등 극소수에 불과하다.
물론 보복이 두려워서 그런 것도 있을 것이다.
영화계 간판스타 송강호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이야기를 다룬 <변호인>에 출연한 뒤 영화계 일이 들어오지 않았다고 진술한 바 있고, 김미화나 김어준 등도 납득할 수 없는 이유로 맡고 있던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미국이라고 해서 불이익이 없는 것은 아니다.
조지 클루니는 보수적인 언론인들로부터 반역자로 몰린 바 있고, 총기규제를 주장한 르브론은 보수적인 방송사인 폭스TV 앵커로부터 ‘입 닥치고 드리블이나 해’라는 빈정거림을 받아야 했다.
그럼에도 이들이 굴하지 않고 소신 발언을 하는 건 첫째, 미국 국민들 사이에 영향력있는 유명인의 정치적 발언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돼 있기 때문이고,
둘째, 정권이 밥줄을 끊어놓기엔 이들이 가진 게 너무 많기 때문이다.
르브론만 해도 2017년 한 해 동안 900억 원이 넘는 돈을 벌었고, 그가 누리는 인기와 명성은 트럼프의 그것을 가볍게 뛰어넘는다.
르브론 역시 자신이 ‘운동선수 이상의 존재’라면서 ‘목소리를 내지 못하는 다른 사람들을 위해 발언하는 건 나의 의무’라며 앵커의 말에 반박했는데, 스타들의 이런 행동이야말로 미국 사회가 민주적으로 유지되는 비결이리라.
민주주의가 시시때때로 위협받는 우리나라에서 특정 사안에 대한 스타들의 각성과 소신 발언은 더 필요하지만 이를 위한 선결조건이 있다.
이들이 정권으로부터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국민들이 지켜주는 일이다.
아무리 가진 게 많은 이들이라 해도 몇 년씩 일이 끊길지도 모를 발언을 하는 게 쉬운 일은 아니니 말이다.
문제는 우리나라에선 유명인들의 정치적 발언이 오히려 국민들로부터 지탄을 받는 원인이 된다는 점이다.
얼마 전 평창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쇼트트랙 국가대표 김아랑은 헬멧에 세월호 리본을 달고 경기에 임했다.
그런데 일베 회원들이 김아랑이 정치적 중립의무를 위반했다며 IOC에 제소했고, 결국 김아랑은 그 리본을 검정테이프로 가린
채 남은 경기를 뛰어야 했다.
대단한 정치적 목소리도 아니고, 세월호로 숨진 사람들을 추모하자는 리본조차 고깝게 보는 사회에서 스타들이 정치적 견해를 표출하는 일은 요원해 보인다.





필자소개 서민
단국대학교 기생충학 교수이자 칼럼니스트.
그의 글은 가벼운 듯하면서 풍자와 반전, 사회를 보는 건강한 시선을 묵직하게 담고 있다.
인터뷰어 지승호와 나눈 인터뷰를 실은 <서민의 기생충 같은 이야기>, 서평집 <집 나간 책>, 각종 기생충 이야기를 담은 <서민의 기생충 콘서트> 등 다양한 책을 세상에 내놓고 있으며, 블로그 ‘서민의 기생충 같은이야기(seomin.khan.kr)’에서도 그의 글을 만날 수 있다.

목록으로